• 글쓴이Hydro
    댓글 17조회 수 3639추천 수 14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교동 반점에...

    저희도 갔었습니다. 짜장 짬뽕을 너무 좋아하는 일인입니다. 저희 신랑은 '게'알러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알러지 약까지 먹고 갔습니다. 짬뽕은 남편의 소울푸드 같은 거니까요. 짬뽕 전문점인데 얼마나 맛있을까...하는 기대를 잔득 안고 갔지요...

    그러나...실망이 아주 컸습니다. 

    보통 짜장면 짬뽕, 탕수육 등을 하는 중국집은 중국집이라고 하지 짬뽕 전문점이라고 부르지 않습니다. 

    짜장전문점, 탕수육전문점은 거의 없지요. 하지만 짬뽕전문점은 있습니다. 

    그만큼 짬뽕에 대한 우리 한민족의 열망이 크다는 의미이지요. 

    그렇습니다. 우린 푸짐하고 불맛나는 짬뽕에 대한 열망이 큽니다. 아래 글에 댓글과 조회수만 봐도 알수있지요.

    그리고 한국 짬뽕전문점에서 먹었던 그 이미지를 머릿속에 가지고있지요. 

    '우아'라는 말이 절로 나오는 홍합짬뽕전문점의 이미지 같은거 말입니다. 

    '짬뽕 전문점'이라는 말 속에는 그 모든것이 포함되어있습니다. 

     

    자, 우린 알러지 약까지 단단히 챙기고 부푼기대와 고픈 배를 안고(전날 술까지 마셔서 해장이 간절했음, 짬뽕이필요한 완벽한 조합)짬뽕 전문점으로 고고! 출발했습니다. 


    우선 메뉴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교동짬뽕, 숙주짬뽕, 홍합 짭뽕,  차돌짬뽕....짜장면, 탕수육. 

    이게 전부였으니까요. 이  얼마나 전문가의 손길이 느껴집니까. 

    다른 요리들은 안하겠다는 강한 의지. 

    모두를 다 시키고 싶었지만....그집의 메인 메뉴를 우선 먹어봐야 하는 거란 생각이들어서 

    교동짬뽕과 짜장면을 시켰습니다. 

    그리고 기다림. 

    기다리면서 둘러보았는데, 메뉴에 ' 마지막에 밥을 말아먹으면 뭐 짬뽕의 완성이다' 이런말이 적혀있더군요. 

    이상하다 했습니다. 어느 짬뽕집에서 짬뽕을 다 먹고 밥을 말아먹으라고 한것을 본적이 없으니까요. 

    짬뽕 한그릇을 다먹으면 배부르지 않나요.? 

    어쩄든 오랜 기다림 끝에 짬뽕이 나왔습니다. 두둥. 

    첫번째 입에서 나온말은 ...

    '에게?' 였습니다. 진심. 


    우선, 짬뽕의 비주얼이 푸짐하지가 않았습니다. 야채와 해산물이 적었고 면도 적었습니다. 


    그제서야 왜 밥을 추가하라는 건지....알았습니다. 

    그러니까 자기들도 양이 적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말이지요. 
    '우린 양이 적으니까 적다 싶으면 니들이 밥을 말아먹어라.. 우린 원래 양이적다. 양이 적은건 우리 잘못이 아니.' 이뜻이지요. 

    짜장도 역시 그저 그랬습니다. 짬뽕에 매운 맛은 있었지만 맛있는 짬뽕에서 나는 '불맛'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러니까 매운 육개장이지요. 
    요즘 소비자들은 기대가 높습니다. 짬뽕전문점이라고 했으면 정말 전문가답게 해야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듭니다. 


    가격이 문제가 아니지요. 싸든 비싸든 그안 담겨있는 철학 뭐 이런 문제지요. (짬뽕 얘기하면서 철학까지얘기하는 건 좀 그렇지만 짬뽕 전문점이라고 했으니까요) 교동 반점 사장님, 전문점 이란 말은 안쓰셨으면 합니다.  

     


    짬뽕전문점이라고 하면 대부분  머리속에는 푸짐한 야채와 해산물이 잔득 얹어진, 불맛이 나는...그런 비주얼과 맛이 머릿에 연상됩니다. 한국에 '홍합짬뽕전문점'에서 먹었던 그런 맛과 비주얼이죠. 


    '짬뽕 전문점'이란 말이 기대를 키우고 그 커진 기대가 오히려 이집 짬뽕을 날카롭게(?) 평가하려는 마음을 가지게 하니까요. 

    그냥 객관적으로 보면 평범한 중국집인 겁니다.


    만천홍, 경미반점, 루푸, 아씨푸드코드 중국집, 왕서방, 삼원각 등등등....조지아의 모든 중국집을 두루두루 시도한 저희들은 신랑의 소울푸드를 찾기위한 여정을 멈추지 안겠지만 여긴 교동 반점은 아닙니다. 


    만천홍: 한때 자주 갔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조금 달라졌습니다. 주인이 바뀌었는지 양도 적어지고 맛도 예전과 같지 않습니다. 


    경미반점: 딱 중간의 맛입니다. 조미료를 엄청 많이 넣으신것 같지만 그나마 한국식 짜장면의 맛을 비슷하게 느낄수있습니다.


    아씨 푸드코트 안의 중국집: 맛있다고 해서 몇번먹었는데 먹을 때마나 저는 배탈이 났습니다. 저는 배가 예민한 편이라...이건 좀...아니다 싶었습니다 . 패쓰!


    왕서방: 짜장 싱겁고 짬뽕 나쁘지 않습니다. 요리는 그래도 괜찮습니다. 그런데 조금 랜덤합니다. 누가 요리를 하는가에 따라 그날그날달라집니다.  그런데 짬뽕은 푹고운 해산물 이라는거...ㅋㅋㅋ 순간 불맛은 기대하지 마시길. 매운 고추짜짱을 자주 먹었는데 그나마 그게 제일 나았습니다. 하지만 진짜 너무 매일매일 다릅니다. 한번은 잡채밥을 먹었는데...참나...이게 무슨 잡채밥인지....짜기만 하고 ...하도 화가나서 다신 안간다...했지만 다시 몇번 시도했었습니다. 

    주방장님이 안계실때는 스페니시분이 요리하시는 것같은데...그분의 기분에 따라 맛이 달라지는 듯합니다. ㅋㅋㅋ

    무슨 맛을 밀땅을 하시는 것도 아니고... 하여튼 복불복입니다. 그래도 가끔 간다는 거. ㅋㅋㅋ


    삼원각: 얼마전에 새로 오픈했지요. 그 다음부터 자주 갑니다. 집도 가깝기도 하지만 아직까지는 항상 같은 맛입니다. 서빙보시는 아주머니의 높은 톤의 친절이 처음에는 어색했지만 점점 익숙해지네요. ㅋㅋㅋ 간짜장이 맛있습니다.  


    (위의 의견들은 모두 주관적인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이건 소비자를 위한거지 판매자 분들을 위한 글은 아닙니다. 

    소비자는 이런 의견을 나눌 권리가 있으니까요. 우리가 돈내고 사먹는 거잖아요?)


    새로운 짬뽕 전문점이 생기길 기다리며....

    • ?
      lee76 2019.07.15 04:08
      오~ 좋은글이었어요
      추천 1 꾹 누르고 갑니다.
    • ?
      PeachState 2019.07.15 04:35
      뭐 이정도면 짜장 짬뽕....논문 수준이네요.
      저도 새로 생겼다기에 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글쎄요...
      짜장, 짬뽕은 풍미도 나쁘지 않은거 같고
      쟁반짜장은 둘루스 H-mart 안 푸드코트 이름모를 중국집
      쟁반짜장도 나쁘지 않은듯.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 ?
      F1 2019.07.15 05:11
      저도실망이었네요.. 짜장면과 탕수육은 바로조리를 안하신건지 안뜨거웠어요.
    • ?
      qualitylife 2019.07.15 05:51
      감탄할 만한 글,이거 중국집, 아니 모든 식당 운영 하시는 분들 공유했음 하네요.
      한국식당 하시는분들 ,손님수준 따라 잡기가 쉬운일이 아니라는것 좀 아셨으면 했어요.미식가 수준의 글 감사합니다 .
    • ?
      라잇스피드 2019.07.15 06:30
      후기 감사합니다. 이러한 글들이 죠택에 많이 나돌기를...

      진정한 애식가 다우십니다.
    • ?
      matrox 2019.07.15 07:41
      교동짬뽕을 안가봤지만 윗분들 글들을 읽어보니 어떤 심정으로 쓰셨는지 대충 알겠습니다. 애틀란타에 거주하는 한사람으로서 안타깝네요. 반응이 이정도라면 하루빨리 음식의 질과 양을 바꾸셔야 이곳에서 살아남을수 있을것같네요. 새로 식당 열고 이런댓글들에도 불구하고 "고치겠습니다, 더 잘하겠습니다" 라고 주인분들 글올리시고 별로 바뀐것도 없었던 식당들 거의 문닫았습니다(악담아님). 손님들은 다 알고 있는데 정작 주인만 모르고 계십니다. 절대로 주위에 아시는분들에게 맛과 가격을 물어보지 마세요. 이곳 애틀란타 한국분들 상당히 까다롭습니다. 문닫고 새로 열기를 반복하는 식당들 엄청 무지 많습니다. 양이 많아서 남기더라도, 푸짐해도 갈까말까하는 곳이 이곳 애틀란타입니다. 어떤분 말씀데로 백종원 체인점도 문닫은 동네입니다. 꼭 성공하시길 바랍니다.
    • ?
      Duck 2019.07.15 11:13
      몇년전인가 H-mart Duluth에 열었던 백종원의 짬뽕집도 문닫았죠!
      맛이 없으면 자연 패업 수순을 밟게됩니다.
      그리고 맛의 유지! 그나마 삼원각이 불맛이 있어 좋습니다.
      풍미는 예전에 정말 좋은 맛이었는데 세월과 함께 Gone! 아쉽죠.
    • ?
      기쁜생각 2019.07.15 12:44
      ㅋㅋ백종원의 그집
      쿡은 히스패닉 청년&,아저씨들이 재료를 저울에 달아가며 정해진 레시피대로 하던모습이 생각나네요.
    • ?
      사연을읽어주는여자 2019.07.21 22:08
      네 삼원각 불맛 맛있습니다.
      짬뽕이 맛있구 짜장면은 좀짭니다.
      왕서방은 짬뽕은 별로고 짜장면괜춘
      짬짜면은 맛보실려면 메가마트 푸드
      코트생각보다 괜찮은데 양은 적어요
      게는 안들어가고 새우 들어가있어요
    • ?
      Top]NsL[을지 2019.07.15 11:30
      풍미 아직도 맛있습니다. 연경도.
    • ?
      Top]NsL[을지 2019.07.15 11:31
      물론 제 개인적인 ^^ 생각입니다.
    • ?
      비온뒤 2019.07.15 14:06
      개인적인 생각: 미원에 대한 지극히 민한한 저로서는 삼원각은 치킨 파우더를 쓰는지 맛이 느끼! 맛나는 집은 따로 있습니다 어디라고 하면 또 구박하실까봐 생략!
    • ?
      sungjucha 2019.07.15 14:32
      혹시 그것 아시나요?
      오래전에는 Scallop(한국말로 모름) 짬뽕에 들어있었는데...
      지금은 소리없이 사라졌습니다. 그런데... 몋주전에 Clairmont Rd 에 있는 금불(Golden Buddha) 에 진짜 몋년만에
      가서 짭뽕을 주문, 와! Scallop 이 들어있네요. 맛좋았습니다. 그런데.. 글쎄요 요새 남미 아미고들이 주방에서 다들 쿡하는데..
    • ?
      민심 2019.07.16 05:05
      재밌게 잘 읽었어요, 추천꾹
    • ?
      From.Tampa 2019.07.17 12:04
      혹시 예전에 Lawrenceville 에 빅조이 라고 하는데가 있었는데 .. 아시는분 있나요.
    • ?
      papamichaelk 2019.07.17 13:45
      교동집 짬뽕에 매운맛만 듬뿍 야채 재료는 배추 몃조각
      먹는 동안 화가 나는 맛이엿고
      짜장맛은 최하위의 소스맛 국수도 조금
    • ?
      사연을읽어주는여자 2019.07.21 22:10
      약간 수정을 드리자면 삼원각은 문닫았다가 다시오픈 한거에요
      삼원각은 불맛짬뽕 맛있구요 짜장면은 좀짭니다. 왕서방은 짬뽕
      별로고 짜장면이 괜찮아요 메가마트 푸드코트도 괜찮은데 양적음
      짬짜면이 10불넘는데 돈아까워요 하나로 드시는게 낫더라구요ㅎㅎ
      짜장면 괜찮았어요 드셔보세요 짬뽕은 삼원각이 제일 나은거 같아요
      깐풍기도 먹을만함 근데 인생 탕수육은 홍콩반점 찹쌀이 맛있었는데
      금불은 깐풍기가 인생맛집 였었고 금불,연경,풍미는 짜장면 짬뽕을 잘하는지
      모르겠어요 한국식 스타일 아닌거같음 코스요리 이런거는 잘나오는거 같아요

      근데 94번까지 먼곳까지 가기도 귀찮고 104번이지만 다리 건너기도 귀찮아요
      도라빌까지 가기도 귀찮고 그냥 왕서방 삼원각이 위치장소랑 맛이 제일무난해요
      경미는 양이 적다고 해서 한번도 안가봤고 그쪽 상가가 사실 나올때 위험해요ㅎㅎ
      아무튼 확실하게 말할수 있는거는 모두다 매일 가고 싶을정도로 맛집은 아니라는
      비교를 하면 안되지만 아무래도 한국이 더낫죠 한국가면 무조건 짜장면 먹으러감
      짬뽕은 여기도 뒤지지는 않은데 한국같은 맛은 안나와요 한국은 음식점에서 육수
      뽑는것처럼 새벽 아침일찍부터 춘장을 직접 볶으니까 여기는 마트꺼 쓰는걸로암
      짜장면 소스가 춘장맛인데 벌써 거기부터 차이가 나겠죠? 이연복 쉐프님이 현지
      미국에서 먹힐까 와서 촬영하는데 볼때마다 괴로웠다는 아무래도 맛있겠죠ㅎㅎ

      제가 느낀거를 몇자 적어봤음 그냥 사람마다 다르니까 다른분한테는 또 제리뷰가 안맞겠죠
      사람마다 입맛이 다다르니까 그냥 참고만 하시고 도움되실분은 되셨으면 하는 마음에 적음

    묻고 답하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게시물/댓글 신고는 bbsmaster@gtksa.org로 부탁드립니다.   President 2013.04.02 94201
    공지 비지니스 광고 하러 오신 분 / 업체 불만 말씀하고 싶으신 분들께   Webmaster 2009.09.04 339588
    23443 장어집   dlaalswlmj 2019.07.19 706
    23442 공원숲에서 흙 가져와도 되나요? [6]   잘살아보자 2019.07.19 2063
    23441 주간 마트 세일 품목   ✨sagopalgo.org✨ 2019.07.18 784
    23440 Business Internet and Phone $65 (Spectrum)   Effort 2019.07.18 309
    23439 삼성노트북 수리하는곳 알려주세요. [5]   잘살아보자 2019.07.18 556
    23438 베옷 [1]   17 2019.07.18 394
    23437 소셜문제라고 전화가... [6]   orangelover 2019.07.18 1606
    23436 Title loan [1]   Eunji86 2019.07.18 600
    23435 컴캐스트 세일즈 하시는분 있나요? [2]   아르케우스 2019.07.18 488
    23434 인터넷 [3]   Missari 2019.07.18 534
    23433 태블릿 고장 [3]   하늘위에별 2019.07.17 478
    23432 타이 식당 [6]   Missari 2019.07.17 1487
    23431 이런 맛사지기 파는곳이 있나요? [3]  fileimage 네파르타리 2019.07.17 1477
    23430 낚지 호롱구이 / 연포탕   알았다고 2019.07.16 766
    23429 I20 발급 가능한 elementary school 있을까요? [1]   큐튜츄츄 2019.07.16 1020
    23428 거라지도어 고장문제 [4]   ^u^ 2019.07.16 824
    23427 중고차 구입   guss 2019.07.16 404
    23426 찻아요   Kellylee1950 2019.07.16 656
    23425 찻아요   Kellylee1950 2019.07.16 497
    23424 조지아텍 게시판에 사진 게시   wingskim 2019.07.15 402
    23423 삼오정같은 짜장면맛 어디있을가요? [9]   roku 2019.07.15 2294
    23422 식당을 꾸미려하는데 가게 도면설계하시는분 찾습니다. [5]   passi 2019.07.15 869
    23421 돌 선물   코퍼스 2019.07.15 248
    23420 찻아요 [3]   Kellylee1950 2019.07.15 1732
    23419 초등 아이들 데리고 갈 만한 좋은 소풍 장소가 있을까요? [2]   hyoung 2019.07.15 891
    23418 렌터카 문의   두산베어스 2019.07.15 216
    23417 세탁기 렌탈하는 곳 알려주세요~ [1]   amber112 2019.07.15 415
    23416 부동산 관련 질문인데요 [4]   기쁜생각 2019.07.15 988
    23415 한국에 가야하는데 짐을 어떻게 해야하는지 문의 드립니다. [3]   레이첼리맘 2019.07.15 801
    23414 짬뽕맛집 [3]   S맘 2019.07.15 2388
    » 아틀란타 중국집에 대한 고찰. -( 밑에 교동 짬뽕 글에 필받아서) [17]   Hydro 2019.07.15 3639
    23412 장애인 [7]   셀디포 2019.07.14 1658
    23411 스시셰프   셀디포 2019.07.14 556
    23410 교동 짬뽕 [42]   tnwjd 2019.07.13 6543
    23409 혹시? 오토바이도 Lease로 몇달 혹은 1년 이나 2년 동안을 Lease 가능한가요? [2]   바보처럼 2019.07.12 672
    23408 집을살때 세금 value 에 관해서 여쭙니다 [1]   심혜진 2019.07.12 468
    23407 renter   Nymeche 2019.07.12 427
    23406 Fence 수리 하시는분 찾습니다. [3]   감나무골 2019.07.12 839
    23405 아이폰 8, 8plus 둘 다 사용해 보신 분 계신가요? [1]   처음접한조지아 2019.07.12 482
    23404 104 번 HMART FOOD COURT [15]   충성 2019.07.12 3606
    23403 집 판 세금에 관해서 조언좀 부탁드릴께요 [4]   jimun 2019.07.11 1184
    23402 골프레슨 하시는분 계신가요 [3]   wisepooh 2019.07.11 866
    23401 집 명의 등록 [3]   springrock 2019.07.11 1032
    23400 renter [1]   Nymeche 2019.07.11 847
    23399 미국 취업이나 이민이 가능한지 궁금합니다. 캐나다 간호사입니다. [4]   시점 2019.07.11 1014
    23398 조지아 맛집 추천 [7]   마에스트로 2019.07.11 2654
    23397 (급.질문)애틀랜타 공항 이용에 관한 질문입니다. [3]   바보처럼 2019.07.10 1127
    23396 해븐치과 [3]   분홍 2019.07.10 1581
    23395 컴퓨터나 NAS에 관한 고수분 계실까요? [3]   Bose 2019.07.10 404
    23394 집을 샀는데 이 유틸리티는 뭐죠? National Exemption Service [4]   이누멍멍 2019.07.10 141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473 Next ›
    / 473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