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쓴이
    댓글 0조회 수 223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안녕하세요, 벌레 박사 썬박입니다.

     

    이번주는 생태계에 도움이 되고 있는 이로운 동물이긴하지만간혹 집안으로 들어와 공포감을 조성하는 

     

    박쥐(Bat)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미국에 서식하는 박쥐는 주로 집의 다락(attic) 벤트(vent) 통해 집안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의 독자님들의 경우를 보면일단 박쥐가 집안에 들어오면 집안식구들은 마치 날카로운 

     

    이빨의 흡혈박쥐(Vampire Bats) 로부터 공격을 당할수 있다는 극한의 공포감을 가지게 됩니다

     

    그러나 안심하셔도 됩니다

     

    남미 지역외에는 흡혈박쥐를 볼수 없고박쥐의 습성상 사람을 직접 공격하는 일은 드물기 때문입니다

     

    아이러니칼 하지만, 박쥐를 콘트롤 할때 조심하셔야 사항은,  박쥐를 잡거나 약을 놓아 해치게 하는 행위는 

     

    불법으로 간주하고 있으며 이를 행할경우   적용을 받게 되어 있습니다

     

    독자님들께서 이미 박쥐가 들어온 집에 살고 계시면저희 페스크 콘트롤 전문가가 하는 방법을 가르쳐 드리겠습니다

     

    가장 먼저 송풍기 또는 선풍기로 오랫동안 바람을 일으켜 박쥐를 귀찮게 하여 집밖으로 몰아 내시기 바랍니다.

     

    왜냐하면 박쥐의 경우 군집생활을 하므로박쥐집(Bat Colony) 제거 시켜야 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동시에 다시 들어오지 못하게 copper mesh Role 집틈에 칸막이를 대는 작업도 병행하셔야 합니다

     

    이번주 부터는 벌레박사 조지아의 벌레기상도를 알려 드리겠습니다.

     

    이번주는 다시 습해 짐에 따라 집에 거머리 처럼 돌돌 말리며 움직이는 벌레인 밀리피드가 문틈을 통해 많이

     

    들어오리라 보이며거미도 분주히 집안과 지하실에 거미줄을 치며 주변을 어지럽게 만드리라 생각됩니다.

     

    식당과 세탁소등에도 쥐가 돌아 다니므로새끼를 낳기전에 바로 바로  페스트 콘트롤 회사를 통해 벌레약을 뿌려줘야할

     

     한주가 되리라 봅니다.

     

    벌레관리 의외로 쉬운 일이 아닙니다. 

     현장의 인스펙션을 통해 문제점을 파악한후, 진단을 내려야 하고,

    벌레의 습성 및 사람에 영향을 미치는 상관관계 까지를 알아야 하며, 가장 큰 문제는

    특히 벌레관리에 사용되는 케미칼을 안전하게 다루어야 합니다.

    사용한 케미칼이 주변 환경에 오염이 되지 않도록 각종 규제를 준수하여 약을 사용함은 기본 책임사항 입니다.

    그러므로 마음 편하시게 주정부 전문 라이센스와 관련 보험을보유한 

    경험 많은 페스트 콘트롤  회사에 맡기셔서 프로그램에 의한  정기 관리 

    서비스와 집 관리에 대한 각종 어드바이스를  받으시기를 적극 권해 드립니다.


    벌레관리에 대한 문의 사항은 성실하게 답변해 드리겠으며 긴급사항인 경우,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벌레박사 직통 678-704-3349로 전화주시거나

    2730 N. Berkeley Lake Rd B-600 Duluth, GA 30096 (조선일보 옆)에 

    위치한 저희 회사로 방문해 주시면 무료로 친절히 상담해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애니터 터마이트 소독 대표 벌레박사 썬박 올림.

                 678-704-3349
                www.Anteaterpest.com


    벌레박사-라돈/홈인스펙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6 압류집 홈인스펙션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Home inspection )  fileimage 벌레박사2 2014.10.08 1480
    385 홈 인스펙션 , 부동산 매매 필요 서류 ( 썬박 홈인스펙션 칼럼)  fileimage 벌레박사2 2014.10.08 1726
    384 터마이트 인스펙션과 워런티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612
    383 벌레없는 우리집, 페스트 콘트롤이란? (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715
    382 터마이트, 재계약 꼭 해야 하나? (벌레 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802
    381 터마이트 정기 인스펙션의 지혜 (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444
    380 왜 우리집도 터마이트 관리를 해야 하나?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2112
    379 터마이트로 우리집 지키는 방법 (벌레박사 썬박)   벌레박사2 2014.10.08 4151
    378 터마이트 피해 팜프렛 번역(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755
    377 무서운 벌레 시리즈(거미)!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859
    » 무서운 벌레 시리즈(박쥐)!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2230
    375 무서운 벌레 시리즈(딱정벌레:Beatle)!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458
    374 무서운 벌레 시리즈(귀뚜라미: Cricket)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659
    373 무서운 벌레 시리즈(나방:Moth) (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724
    372 철없는 개미들 ! (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944
    371 터마이트로 부터 피하는 요령 (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2 2014.10.08 1639
    370 벌레물리면 쉽게 사용하는 상비약들!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3.07.16 3198
    369 올 여름은 아로마 허브 벌레약으로 벌레,빠이! (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3.07.16 3189
    368 치명적 모기 나일 바이러스 퇴치법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3.07.16 2677
    367 여름방학, 벌레 물릴 때는 이렇게( 벌레박사 칼럼)   벌레박사 2013.07.16 317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 Next ›
    / 2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