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쓴이
    댓글 0조회 수 482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인간의 역사에서 술을 못 마시게 하는 금주령이 더러 발견된다. 한국의 역사에도 조선 시대에 금주령이 있었다고 한다. 대개 흉년이 들면 곡물을 아끼기 위해 술을 만들어 먹지 못하게 했다고 한다. 곡물을 이용해 술을 만드니까. 그런데 미국에서도 금주령이 있었다고 하면 잘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것도 20세기에 벌어진 일이기에 쉽게 믿어지지 않는다. 미국에서 1920년부터 약 13년간 금주령이 시행되었지만, 실효를 별로 거두지 못하고 마피아가 창궐하는 후유증만 남겼다고 평가되고 있다. 적당한 음주는 득이 되지만, 적당하게 시작했던 음주는 쉽게 도를 지나쳐 독이 되는 예가 많다. 술은 불을 머금은 물이기 때문이다. 한번 붙은 불은 쉽게 꺼지지 않을 뿐만 아니라 사람의 미덕을 홀랑 태워 먹기도 한다. 술로 불이 붙은 사람은 예전 본래의 몸과 정신을 유지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런 사람이 운전대를 잡으면 바로 술이 운전하는 꼴이 된다. 차량이 홍수를 이루는 현대에는 거의 모든 개인에게 운전이 필수조건이 되었다. 조심하지 않으면 누구에게나 찾아올 수 있는 음주운전(DUI)에 대해 알아보자.

     

    아주 적은 량의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해도 음주운전이라고 말해야 한다. 딱 한 잔을 마시기만 해도 누구에게나 운전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그러나 법적인 음주운전의 판정 기준이 따로 정해져 있다. 음주운전을 판정하는 기준은 혈중알코올농도로 판정하는데, 혈중알코올농도를 영어로는 Blood Alcohol Concentration이라고 하며 보통 ‘BAC’으로 줄여서 말한다. BAC는 퍼센트로 나타내는데, 미국의 모든 주에서 일반 운전자는 0.08% 이상의 혈중알코올농도의 상태에서 운전하면 음주운전으로 판정된다. 상업용 자동차 운전자에게는 더 엄격히 적용하여 0.04% 이상이면 음주운전이 된다. 혈중알코올농도가 허용치 이하이더라도 Sobriety Tests를 통과하지 못하면 음주운전으로 간주하기도 한다. 음주운전은 범죄행위와 마찬가지로 취급된다. 따라서 허용되는 혈중알코올농도 이상의 상태로 운전하면 무조건 체포되어 구금된다. 운전하지 않아도 체포될 수도 있다. 술을 마신 후 운전할 계획 없이 대리운전자가 오기를 기다리며 추위를 피하느라 잠시 차에 탔다가 경찰에게 체포되는 일도 있다. 즉 음주 상태에서 자동차 키를 소지한 채 차에 타고 있어도 DUI가 될 수 있다는 말이다. 보조석과 뒷좌석도 예외는 아니다. 만약 어쩔 수 없이 차량에 타고 있어야 할 상황이 생기면 트렁크 안에 자동차 열쇠를 넣어두고 좌석에 앉아 있는 것 또한 운전할 의도가 없었다는 것을 증명할 근거가 될 수 있겠다.

     

    음주운전에 적발되면 그 후유증이 만만찮다. (State)마다 처벌기준이 다르지만 대동소이한데, 조지아 주의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우선 구치소(Jail)에서 고생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운전면허가 몰수, 정지된다. 그리고 벌금, 법정비용을 내게 되며, DUI 학교, 커뮤니티 봉사 등을 거쳐야 한다. 그리고. 항상 보험회사에 알려지는 것은 아니지만, 만일 알려지면 보험이 취소되거나 보험료가 오르고, 다시 보험에 가입하려면 전보다 몇 배의 보험료를 더 내야 한다. 그리고 DUI 기록은 평생 지워지지 않는 것도 문제다.

     

    사람이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알코올을 분해하는 능력이 떨어진다고 한다. 따라서 말술을 마시며 주량을 자랑하던 사람도 나이가 많아지면 옛날의 주량을 이제는 추억으로만으로 간직해야 한다. 나이가 들수록 술이 있는 곳에 가까이 가지 말아야 하고 절제를 할 수 없으면 집에도 술을 마련하여 놓지 않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고 하겠다.

     

    미국에서는 1년에 음주운전에 의해 사망하는 사람의 숫자가 1만 명이 넘는다고 한다. 이는 전체 자동차 사고 사망자 숫자의 30% 이상을 차지한다. 음주운전이 본인에게 고통과 금전적 손실을 줄 뿐만 아니라, 무고한 남들에게 고통을 안겨 준다는 말이다. 따라서 적은 량이라고 하더라도 술을 마신 후에는 운전하지 않는 것이 상책이라 하겠다.

     

     

     (보험 전문인 최선호 770-234-4800)


    보험정보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쓰러진 나무   최선호보험 2019.06.11 281
    60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안전벨트(Seat Belt)   최선호보험 2019.06.11 303
    5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나무베기   최선호보험 2019.06.04 318
    58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타이틀 이전   최선호보험 2019.06.04 323
    57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의 화재 피해   최선호보험 2019.06.04 265
    56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물난리(Water Damage)   최선호보험 2019.06.04 274
    55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타이틀이란?   최선호보험 2019.06.04 286
    54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자동차보험의 등록(YOUTUBE 영상 6)   최선호보험 2019.05.24 328
    53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에서 보상 한도액   최선호보험 2019.05.21 324
    52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 보험료와 클레임의 관계   최선호보험 2019.05.21 323
    51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등록의 이모저모   최선호보험 2019.05.17 372
    50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이 보상하지 않는 것   최선호보험 2019.05.17 359
    4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보험의 표준과 비표준   최선호보험 2019.05.17 326
    48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자동차보험의 보상(YOUTUBE 영상 5)   최선호보험 2019.05.10 360
    47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재건축 비용   최선호보험 2019.05.08 323
    46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료의 Replacement Cost와 Cash Value   최선호보험 2019.05.08 326
    45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사고 기록   최선호보험 2019.05.08 418
    44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교통위반 벌점이란 무엇?   최선호보험 2019.04.24 449
    43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 보험료 절약   최선호보험 2019.04.24 440
    42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연 재해와 주택 보험   최선호보험 2019.04.24 411
    41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운전기록 조회   최선호보험 2019.04.24 445
    40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자동차보험의 연속성(YOUTUBE 영상 4)   최선호보험 2019.04.12 475
    3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Loss of use   최선호보험 2019.04.09 458
    38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운전 직전 점검해야 할 사항   최선호보험 2019.04.09 448
    37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자동차보험의 기간(YOUTUBE 영상 3)   최선호보험 2019.04.05 462
    36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자동차보험의 강제성 (YOUTUBE 영상 2)   최선호보험 2019.03.29 479
    35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자동차보험의 기본개념 (YOUTUBE 영상 1)   최선호보험 2019.03.22 504
    34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집 보험에서 세간살이 물건 보상   최선호보험 2019.03.20 527
    33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운전과 건강상태   최선호보험 2019.03.20 450
    32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Medical Payments   최선호보험 2019.03.15 501
    31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동물과의 충돌 자동차 사고   최선호보험 2019.03.15 514
    30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소셜시큐리티 상한선과 크레딧 점수 (YOUTUBE 영상 5)   최선호보험 2019.03.14 505
    2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소셜시큐리티 세금 (YOUTUBE 영상 4)   최선호보험 2019.03.14 513
    28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소셜시큐리티 번호 (YOUTUBE 영상 3)   최선호보험 2019.03.14 471
    27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소셜시큐리티 카드 (YOUTUBE 영상 2)   최선호보험 2019.03.14 452
    26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소셜연금 이란 (YOUTUBE 영상 1)   최선호보험 2019.03.14 604
    »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음주 운전   최선호보험 2019.03.11 482
    24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디덕터블   최선호보험 2019.03.08 452
    23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조지아의 영웅, HERO   최선호보험 2019.03.08 433
    22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에서 책임 조항   최선호보험 2019.03.07 428
    21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방어운전 교육의 쓰임새   최선호보험 2019.03.07 470
    20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의 주체: 주택 건물   최선호보험 2019.03.05 390
    1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이사와 운전면허 변경   최선호보험 2019.03.05 425
    18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 내용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나?   최선호보험 2019.03.04 452
    17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Emission Test   최선호보험 2019.03.04 43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