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쓴이
    댓글 0조회 수 296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세입자가 다치면 **

     

    한국에서는 매달 월세를 내고 집이나 방을 빌리는 것을 보고 ‘사글세’라고 부른다. 원래는 ‘삭월세’(朔月貰) 맞는 표기법이지만, 대다수 사람이 그냥 편하게 ‘사글세’라고 발음하는 바람에 ‘사글세’가 표준말이 되었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어떤 사람이 사글세로 빌린 집에서 살고 있다고 하면 대개 그 사람은 형편이 굉장히 어려운 사람일 것으로 평가되는 경향이 있다. ‘전세 돈’을 낼 목돈이 없는 사람이라고 관습적으로 짐작하게 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전셋집에 사는 사람은 상대적으로 형편이 조금 나은 사람으로 취급된다. 미국에서는 ‘전세’라는 개념이 전혀 없다. 그러다 보니, 남의 집에 사는 사람은 모두 ‘사글세’로 빌린 집에 사는 셈이다. 미국에서 사글세 집에 사는 사람들이라고 해서 꼭 형편이 어려운 사람인 것이 아님은 물론이다. 그런데 집을 빌려주는 사람과 집을 빌려 사는 사람 사이에는 책임 소재의 문제가 생기는 예가 가끔 있다. ‘사글세’ 집에 살면서 생길 수 있는 책임 소재의 문제에 관해 알아보자.

     

    ‘주인장’ 씨는 몇 년 전 살던 집을 두고 새로운 집을 사서 이사를 했다. 다시 말해, 살던 집을 아는 사람인 ‘전세한’ 씨에게 빌려주었다. 근래에 집 렌트 가격이 좋아서, 집을 세를 놓으면 한 달마다 꼬박꼬박 엑스트라 소득이 생겨 참 좋았다. 평소에 아는 사람에게 빌려주는 것이라서 렌트 계약서만 간단히 작성하고 빌려주었다. 그런데 얼마 전 세 들어 사는 ‘전세한’ 씨가 아이가 집에서 다쳤다며 ‘전세로 준’ 씨에게 치료비를 대라고 연락이 왔다. 이유는 ‘전세한’ 씨의 아이가 이 층 계단에서 아래층까지 굴러서 많이 다쳤다는 것이다. 세입자가 사는 집에서 본인의 아이가 다친 것에 대해 집주인이 책임을 져야 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고 ‘주인장’ 씨는 생각하고, 그럴 수는 없다고 일단 대답했다. 그러자 집을 빌린 ‘전세한’ 씨는 집주인이 갖고 있는 보험에 클레임을 청구하면 보상을 받을 수 있는데 왜 그러냐고 따진다. ‘전세한’ 씨가 보험 얘기를 하니까, ‘주인장’ 씨도 얼른 명확한 판단을 하기가 어려웠다. 일단 보험회사에 물어보는 수 밖에 없겠다고 ‘주인장’ 씨는 생각했다.

     

    위와 같은 사고가 자주 있는 것은 아니지만, 집을 세 놓은 사람이 점차 많아지는 추세인 것을 보면, 앞으로 이런 사고들이 나지 말라는 법은 없을 것이다. 위의 예에서는 ‘전세한’ 씨의 아이가 다친 것에 대해 ‘주인장’ 씨의 보험으로부터 보상을 받을 확률이 거의 없다. 세들어 살고 있는 사람이나 가족이 다치는 것은 대체로 보상되지 않는다. 다만, 집 주인의 과실, 태만, 관리 소홀 등과 같이 집 주인이 잘못한 것이 명백한 때에는 세 들어 사는 사람이 보상을 받을 수는 있다. 예를 들어, 샤워 시설이 있는 곳의 유리 벽에 금이 가 있어 세 들어 있는 사람이 집 주인에게 수리를 요청을 했는데도 고쳐 주지 않았다던가, 아래 층으로 내려가는 난간이 부러져 고쳐달라고 집 주인에게 요청을 했는데도 고쳐 주지 않아 생긴 사고는 보상될  충분한 이유가 된다.

     

    참고로, 집을 남에게 빌려 줄 때는 아는 사람에게 빌려준다고 하더라도 부동산 전문가를 통해 절차를 제대로 밟아 두는 것이 좋다. 집을 빌려주는 측과 빌려 받는 측은 집안의 세세한 사항을 서로 확인하고 서류로 남겨 두는 것이 나중에 쓸데없는 잡음이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지름길이다. 예를 들어, 계단의 난간에 하자가 없다는 것을 서로 확인하고 서명한 것이므로 집을 빌려주는 측이 나중에 계단이 부서져서 생긴 사고에 대해서는 책임질 필요가 없게 된다. 또한, 빌려준 집에 관한 관리에 관해 부동산 전문가를 이용하는 사람도 많다. 세 든 사람(Tenant)의 요구에 일일이 대응하거나, 문제가 생겼을 때 처리하는 데 전문가가 훨씬 유능하게 대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집을 세놓으면 엑스트라로 생기는 수입도 짭짤하지만, 그에 따른 불편과 수고도 만만찮을 때가 있으므로 꼼꼼히 미리 잘 챙겨 놓은 것이 상책이다.

     

     

    (선호 보험 제공 770-234-4800)

     


    보험정보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트램펄린   최선호보험 2019.08.30 100
    91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스쿨버스 패스의 벌칙   최선호보험 2019.08.30 97
    90 최선호의 역사속의 미국 세로보고 가로 알기 - 아메리카라는 이름   최선호보험 2019.08.29 95
    8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메디케어 신청기간   최선호보험 2019.08.29 123
    88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보험과 타주 이사   최선호보험 2019.08.29 112
    87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우산보험   최선호보험 2019.08.29 109
    86 최선호의 역사속의 미국 세로보고 가로 알기 - 콜럼버스 미대륙 도착   최선호보험 2019.08.27 105
    85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메디케어와 배우자   최선호보험 2019.08.27 138
    84 최선호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사고의 잘잘못   최선호보험 2019.08.27 115
    83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하수 역류   최선호보험 2019.08.27 98
    82 최선호의 역사 속의 미국 세로 보고 가로 알자. - 최초의 미국 사람   최선호보험 2019.08.26 115
    81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메디케어의 자격 요건   최선호보험 2019.08.26 142
    80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차를 구입할 때의 자동차보험   최선호보험 2019.08.26 121
    7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빈집   최선호보험 2019.08.26 113
    78 최선호의 역사 속의 미국 세로보고 가로 알자. - 미국 땅은 명당인가?   최선호보험 2019.08.23 109
    77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메디케어의 시작   최선호보험 2019.08.23 115
    76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보험 가입과 보험료   최선호보험 2019.08.23 110
    75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2nd Mortgage   최선호보험 2019.08.23 101
    74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Rental Car의 보험은 어떻게 되나?   최선호보험 2019.08.22 116
    73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HOA   최선호보험 2019.08.22 120
    72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메디케어란 무엇인가?   최선호보험 2019.08.22 133
    71 최선호의 역사 속의 미국 세로 보고 가로 알자 - 미국 역사를 알아두면 좋은 이유   최선호보험 2019.08.22 121
    70 최선호의 [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자녀   최선호보험 2019.07.15 235
    6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한 지붕 세 가족   최선호보험 2019.06.28 303
    68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어린이 카시트 유래와 착용법   최선호보험 2019.06.28 271
    »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렌트 입주자 부상   최선호보험 2019.06.26 296
    66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에어백   최선호보험 2019.06.26 289
    65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콘도보험 (YOUTUBE)   최선호보험 2019.06.21 344
    64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Garage Door와 자동차의 충돌   최선호보험 2019.06.19 328
    63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주택보험의 강제성(Youtube)   최선호보험 2019.06.14 342
    62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Move Over Law   최선호보험 2019.06.14 331
    61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쓰러진 나무   최선호보험 2019.06.11 292
    60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안전벨트(Seat Belt)   최선호보험 2019.06.11 321
    5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나무베기   최선호보험 2019.06.04 338
    58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타이틀 이전   최선호보험 2019.06.04 346
    57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의 화재 피해   최선호보험 2019.06.04 282
    56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과 물난리(Water Damage)   최선호보험 2019.06.04 289
    55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타이틀이란?   최선호보험 2019.06.04 316
    54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자동차보험의 등록(YOUTUBE 영상 6)   최선호보험 2019.05.24 347
    53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에서 보상 한도액   최선호보험 2019.05.21 346
    52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 보험료와 클레임의 관계   최선호보험 2019.05.21 345
    51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 등록의 이모저모   최선호보험 2019.05.17 391
    50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주택보험이 보상하지 않는 것   최선호보험 2019.05.17 376
    49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 자동차보험의 표준과 비표준   최선호보험 2019.05.17 338
    48 최선호의 [보험, 그것이 알고 싶다] -자동차보험의 보상(YOUTUBE 영상 5)   최선호보험 2019.05.10 37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